13.Heart is Gold IV 40cm x 50cm,복합매

Jeehui Hong

9/17

 10/15

September / October
       
               

Dates  :                                      September 17 - October 15

                                                       (There will be no opening reception due to Covid-19.) 

Exhibition Venue  :            2GIL29 GALLERY 

Opening Hours :                 10 am - 7 pm Tuesdays to Saturdays

                                                      일요일, 월요일, 공휴일 휴관 (closed on Mondays & Sundays, Public holidays) .

                                                      무료관람  Admission: Free

Jeehui Hong

 

 

 

Le visible et l’invisible 

2GIL29 GALLERY presents Le Visible Et L’Invisible, an art exhibition featuring works by Jeehui Hong from September 17 to October 15, 2020. Her works that explore and pose questions concerning the visible and invisible will be on show at the exhibition. We are often led to some concept of life through organic encounters of the world touched by the sense or things visible to the eyes and the world involving signification and interpretation or things invisible to the eyes. As philosophy vis-à- vis art gives our lives significance and of worth, Hong extends the territory of her work enabling us
to read ambiguity or invisibility like signs. While an artwork that can be appreciated by the eyes and purchased with money is something physical with economic value, an artist’s spirit or philosophy is something invisible with aesthetic value. Not only the physical eyes are required to create artworks laden with spirit and heart and to appreciate them, but also the spiritual eyes are needed to access and understand those works. Hong’s works enable us to feel that the world consists of the visible tangled with the invisible when all senses of the body and spirit “exchange” and go forward to “an oriented relation.” When Hong does something visible, she feels that something invisible matters more. In this exhibition she notably poses a question concerning aspects of the future as well as the past and the present of everyday life she feels living as a woman and a human. Her work is a reflection of many perspectives toward her inner and outer worlds including living in the present for the future. She is fearless in her process of discovering the most visually suitable way of expression through various explorations, untrammeled by any technical formalism. In this exhibition, she also unfurls her more liberal, extended art world with recycled materials chosen by aesthetic criteria intrinsic to the artist, not any standardized modeling quality. This is a representation of her determination to capture her inner mindscape rather than to seek out any completion in a genre as well as an endeavor to access the nature of a narrative through a more aggressive elimination. She noted that a variety of concerns not addressed in any form have their own value and the time of such concerns is a process given as a gift to identify one’s existence. Her struggle to leave her own things behind is manifested with a wide array of narratives. She expressed her idea that art is the process in which an everyday thing is made into an artwork and art is a silent communication to share thoughts and emotions derived from everyday life and a language. She also held that "This exhibition resulted from my courage to take a step forward to others, referring to the confrontation of the present personally." We hope this exhibition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guess and judge on the basis of amassed experiences, to be in sympathy with others, and to come across a wide range of views on questions and expressions. It is hoped that this art show will be a chance to identify her assertion that artistic practice is her life and her life is artistic practice as a medium of communication that makes the invisible visible.

 

 

 

홍지희 (Agnes Jeehui Hong)
Born in Seoul, Jeehui Hong (b.1986) studied graphic design at Kaywon University of Art & Design and majored in illustration at Kookmin University Graduate School. She was once involved in commercial work. With an enthusiasm to explore the inner self in her work, however, she began engaging in fine arts, departing from her practice to respond to given conditions. She has gained recognition as an artist who has her own distinctive artistic style through a multitude of interesting exhibitions and a variety of projects carried out in collaboration with a number of global commercial brands.

 

Jeehui Hong 탐구생활 Find oneself 2020  Mixed media on canvas 53x40cm

홍지희 

 

Le Visible Et L'Invisible

 

 

이길이구 갤러리는 9월 17일 부터 10월 15일까지 홍지희 작가의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이란 전시명으로 초대전을 개최한다. 그녀는 이번 전시를 통해 그동안 작품을 통해 탐구하고 있는 그녀 즉 자신의 내면 속 질문에 충실한 답을 찾아가는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눈으로 볼 수 있는 가시적인것들 감각으로 만져지는 세계와 눈에 보이지 않는 세계 즉 의미와 해석을 기다리는 정신적 세계 이 두세계의 유기적인 만남으로 작가 스스로 보이지 않는 삶의 이치와 의미를 읽어 낸다. 눈에 보이지 않지만 우리의 삶을 의미 있고 가치있게 만드는 예술에 담긴 철학처럼 홍지희의 작품은 육체와 정신의 모든 감각이 교류하는 지향적 관계에 대해서 주목한다.
보여지는 일을 할수록, 보이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느낀다는 그는 특히 이 전시에서 여성으로 그리고 사회의 여러 관계 속  한 사람으로 삶을 살아가면서 느낀 일상과 과거와 현재를 통해 미래에 대해 질문하며 오늘 속에서 내일을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 등 그의 내면과 외면 속 여러 시선들을 그대로 투영하여 펼쳤다. 평소에 기법적 형식론에 매몰되지 않고 다각적 탐구를 통해 시각적으로 가장 적합한 표현 방법을 찾아가는 과정을 두려워하지 않는것으로 평가받던 그는 이번 전시에서도 정형화된 조형성이 아닌 그의 고유한 미적 기준으로 포착한 리사이클 재료들 통해 좀 더 자유롭고 확장된 작품세계를 펼친다. 이는 장르적 완결성을 찾기보다는 내면의 심상적 풍경을 담아내려는 의지의 표현이며, 좀 더 적극적인 소거를 통해 이야기의 본질에 다가가려는 노력이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꽃피우지 못하는 수많은 고민들도 그 자체로 가치 있다고 밝히며, 그 고민의 시간들은 스스로의 존재를 확인하는 선물같은 과정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렇게 오롯이 나만의 것을 남기기 위해 분투하는 기록들은 끝없이 다양한 이야기로 발현된다. 예술은 일상적인 것을 작품으로 만드는 과정이고, 일상에서 길어올린 생각과 감정을 나누는 무언의 소통, 또다른 형식의 언어라는 생각을 피력했던 그는 “이번 전시는 개인적으로 현재를 직면한다는 것을 의미하며 타인에게 한 걸음 더 나아가는 용기이다. 오랜 자아 탐구를 지나 퇴적된 경험으로 비추어 짐작해 보는 타인에 대한 공감, 질문과 표현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만나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를 통해 보이지않는 것들을 보이도록 표현해주는 소통의 매개체로서 작업이 곧 삶이고 삶이 곧 작업이 되는 순간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작가 소개

서울 출생. 홍지희 작가(b.1986)는 계원예술대학교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공부하고  국민대 대학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했다. 이후 기업들과의 다양한 활동으로 작업을 꾸준히 해 왔다. 지금은 기업에 주어진 상황에 맞춰 시각화하는 작업에서 벗어나 자신의 내면을 담고 싶다는 열망으로 순수미술의 길로 폭을 넓히고 있다. 다수의 흥미로운 전시들과 글로벌 커머셜 브랜드들과의 여러 프로젝트들로 보다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홍지희 작가는  자신의 색이 확실한 작가로 더욱 인정 받으며 성장하고 있다. 

Jeehui Hong  바람  Wind 2015 Mixed media on canvas 22x22cm

  • Instagram
  • 유튜브
  • Signature____Negative1_400x400

 2GIL29 GALLERY 이길이구 갤러리

 

Tel  82 2 6203 2015 | 82 2 6203 2016

Fax 82 2 6000 9442 Email info@2gil29gallery.com

Address: 2GIL29 Bldg. 35, Gangnam-daero 158-gil, Gangnam-Gu, Seoul 06034 Korea

COPY RIGHT © 2015 - 2020 2GIL29 GALLE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