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png

KIAF SEOUL 2021

10/15      10/17

October 15-17

KIAF SEOUL 2021

Exhibition Period:  October 15-19, 2021

Exhibition Venue: COEX HALL A30 _ 2GIL29 GALLERY

Coex 513, Yeongdong-daero, Gangnam-gu Seoul 06164 Republic of Korea

Viewing time:

VVIP Preview

October 13,  3pm - 9pm 

VIP Preview

October 14,  11am - 7:30pm

General Admission

October 15-16, 11am 7:30pm

October 17, 11am-5pm

NISI20211006_0000841475_web.jpeg

KIAF ART SEOUL first opened in 2002 to develop the foundation of Korean art and introduce contemporary Korean art to the international audience. KIAF ART SEOUL established itself as an international art fair where visitors can experience the globalized contemporary art and closely examine the trend of the art market.

Presenting Artists

Junghee HONG

Yujin HUH

Jaeeun JEON

Sukyoung KANG

Youngkyun LIM

MY Q

QWAYA

홍정희.png
허유진.png
전재은.jpg
Kang.jpeg
9-37-16.jpeg
09-19-23-24.jpeg

Junghee HONG B.1945

JUNG HEE HONG is the leading female artist that bridges the modern and contemporary Korean art. After she completed her bachelor and master degree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she has been actively exhibiting her works on the world stage. And an autonomy of her painting, which features full variety of bold saturated colors, is manifested the most in the presence of color. She puts the greatest emphasis on materiality of color and composes a generative screen, which has intensified its presence of the screen, and it led to expand the possibility of painting. In particular, her “Nano” series, is referred as to the quintessential among all of her abstract painting works during her 50 years of career, which is characterized by simplified formal beauty and intensely condensed depth of color. As referred to as the alchemist of color, she presents creative and amplifying energy, which is the power of new creation that is freely condensed and expansion. Her works are permanently collected by the renowned exhibition spaces including the Art Museum of the University of Michigan, the City Hall of Lincoln, British Museum, Dubai Museum, MMCA, SeMA, and etc.

Sukyoung KANG B.1949

He is a maestro in the craft art world in Korea. He majored in pottery at Hongik University and Graduate School, and studied pottery at École Nationale Supérieure d’Arts et Métiers. After returning to Korea, he served as a dean of Ewha Women's University's College of Formative Arts and a director of the Pottery Institute for 30 years, working hard to study and foster younger students. Ironically, from ‘Slip Casting Technique’, which was considered to lower the value of the work because of its main use in industrial works that were easy to reproduce, he implemented his own production method that maximizes aesthetic intuition. Rather like removing the fancy technique and extracting the source point that reaches infinite formability, his work converges to white, the purest achromatic color. The ‘culture of texture’, which should be dealt with mainly in pottery in particular, the cultural characteristics expressed in texture in other words, the Korean aesthetics is fully captured in his work. His work, deeply melted in ‘Korean white beauty’, has already been recognized internationally for its formativeness. Since 2003 his work has been permanently owned and displayed at the International Pottery Olympic Park in Athens, Greece, and is recently selected as one who displays his work on the external walls of the SeMoCA, which opened in Korea as the first museum specialized in craft art. And his work has been owned by leading domestic institutions such as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and major overseas museums such as the Royal Albert Museum and the Brooklyn Museum.

Youngkyun LIM B.1955

He was born in Daegu. After completing his B.F.A at Chung-Ang University, he studied in International Center of Photography (I.C.P), and received M.F.A at New York University, New York. He started his career with the Grand Priz in 1973 at Photo Contest for High School Students granted by Korea Photography Association and was awarded Top 10 Photographers nominated by Smithsonian American Art Museum, and held the invitational exhibition < Portrait of Nam June Paik>at the British Museum, London. Recently, he had the honor of exhibiting his work invited as the only Asian artist in the< History of Photography>at Eastman Museum, NY. He used to teach in New York University and Chung-Ang University and his works are owned by renowned museums over the world including MOMA in New York, International Center of Photography (I.C.P), Eastman Museum, Munster and Oldenberg museums in Germany,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in Seoul, and etc. His publications are “Destiny” (published by Munster museum), “Daily Life Landscapes” (published by Youlhwadang), “Portrait of Artist” (published by Ahn Graphics Publishing Co,.),”Young Kyun Lim, Art Vivant”, (published by Sikongsa Publishing Co), “Nam Jun Paik, Now Here” (published by 2GIL29 GALLERY), “Artist’s Eyes“(published by 2GIL29GALLERY),and so on.

Jaeeun JEON B.1972

She graduated from Sookmyung Women's University and the graduate school as a painting major and actively showed her work domestically and internationally through exhibitions. She draws with needles and threads instead of common drawing material and provides a new perspective on color and space, which is a formative element. she explores beauty of painting considering the division and proportion of faces, creates minimal units in the form of modules, and proceeds through combination and deformation. Her sewing works are about building time and accumulating memories, and it is a process of shaping through continuous and repetitive work of revealing and concealing the accumulated inner experience in her memory. In particular, she re-edits a constructed space containing personal memories and experiences, giving it a new spatiality, and showing the artist's imagination and inner reason. Recently, she was acclaimed in the exhibition <Lieux Priés> at 2GIL29 GALLERY in 2020, leading viewers to a place of memories of her own and letting them to evoke their own memories and is invited as the special guest artist by Cheongju Craft Biennale 2021.

Yujin HUH B.1978

Yujin Huh (b. 1978) majored western painting at Hongik University and graduate school. She has been dedicated to in-depth experiments on light and color, which are reflected through transparent object, by dealing with the everyday object such as a glass bottle, and practicing basic of painting with unparalleled finesse in technique of painting on canvas. She is one of the female artists, who has a strong position in Korean contemporary art, creating inimitable world of her own, which features perfect pictorial depiction with reflection of her inner emotions. Particularly, in the exhibition < Plastic Diamond > curated by 2GIL29GALLERY in 2021, she focuses more on a scape created by light and color that is enhanced through reflection and refraction. And her recent works, which deal with diamonds as the main subject, viewed in the exhibition received a good response in that they show further developed study on a matter of material and exploration of the genre of painting.

MY Q B.1981

He was born in Seoul. His passion for music, which is attributed to his diverse experiences on multi-culture earned from long years of living abroad, made him walk away from his study at Keele University in Staffordshire. He established the independent label ‘Que Station’ in the same year of releasing the first full-length album, ‘Style Music’, under the name of My Q in 2007, and until now he has been loved while releasing 8 albums, 4 EP albums and 54 single albums (184 songs). And he has consolidated his position as the multi-disciplinary artist while demonstrating potentials, holding a series of art projects and exhibitions including <미술관이 닫은 후> at SeMA in 2015, < Mike:마이큐>at D-PROJECT SPACE in 2018, and <What are you doing the rest of your life> at 2GIL29 GALLERY, which was the first exhibition with his canvas painting works in 2021.These days, he is actively working on creative works in all directions ranging from commercial projects with numerous corporations, fashion magazine, music festival, campaign and etc. 

QWAYA B.1991

He studied Fashion design at Sangmyung University. Artist did not receive a formal academic education in painting, but his unique world of work with unpolished free-spirited brushstrokes is loved by public, making him one of the most notable emerging artists in the Korean art scene. He gives a new perspective on everyday life that  is normally disparaged to be worthless because it is common and repetitive. Especially, in the exhibition <Ordinary People> at 2GIL29 GALLERY, which received a great response from critics and the public, he showed works that stimulated viewers’ thoughts through characters with dreamy expressions, and those works were reminiscent of a phrase of Paul Klee about the spirit of art. “Art does not reproduce the visible but makes visible.” He continues his work bringing us to the world of contemplation, broadening the limits of contemporary art, which lets us meet art in daily life.

콰야.png
KakaoTalk_Photo_2021-10-09-13-34-24.jpeg

KIAF SEOUL 2021

Exhibition Period: From 13th to 17th October, 2021

Exhibition Venue: 서울 삼성동 COEX 1층 Hall A30 _이길이구 갤러리 부스넘버 A30 

Coex 06164 서울 특별시 강남구 영동대로 513

Viewing time:

VVIP Preview

2021년 10월 13일(수) 15:00 - 21:00

VIP Preview

2021년 10월 14일(목) 11:00 - 19:30

General Admission

2021년 10월 15일(금) - 16일(토) 11:00 - 19:30

2021년 10월 17일(일) 11:00 - 17:00

이길이구 갤러리 참여 작가

홍정희 강석영 임영균 전재은 허유진 마이큐 ​콰야 

e7ddc9_da9a71f5746b4209b37a0a104da72b16_mv2_d_2953_2210_s_2.jpg
.24.png
백남준_드로잉_포스터.jpg
ho20-18.jpeg
1617181737658.jpg
마이큐House and a family (New Normal no.1).jpg
밀어주기.jpg

홍정희 B.1945

우리나라에서 여류화가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는 서양화가 홍정희 선생은 서울대 회화과와 동대학원에서 공부 한 후 , 스위스 아트바젤 등 세계무대에 작품활동을 왕성히 해왔다. 대담한 원색의 색채들의 조합이 이루는  그녀의 회화는 색채의 자율성과 존재성에서 가장 두드러지게 표명된다. 색채의 물질성을 극대화해 화면을 존재성이 강화된 ‘생성적 화면’으로 구축, 회화의 가능성을 확장해왔다. 특히 “나노”시리즈는 색면 추상 시리즈 중에서도 간결화된 형식미와 강렬하게 응축된 색이 깊이를 더한 50년 화업의 정수이다. 색채의 연금술사라는 평가대로 응축과 팽창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생성과 증폭의 에너지는 새로운 창조의 힘이다. 미시건 아트뮤지엄, 링컨시티홀, 런던 박물관, 두바이 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SeMA 등 국내외 주요 전시공간에서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강석영 B.1949

우리나라 도예계의 거장. 그는 홍익대학교 및 동대학원에서 도예를 전공했고  파리 국립기술 공예학교에서 수학했다. 귀국 후, 30년간 이화여자대학교에서 도예연구와 후학 양성에 힘을 기울인다. 그의 심미적 직관성을 극대화시키는 독자적인 제작방법과 연구 방법은 화려한 기교를 걷어내고 무한대의 조형성에 도달할 수 있는 근원점을 추출하듯  가장 순수한 백색으로 수렴한다. 특히 작가의 작업에는 도예에서 주요하게 다뤄져야 할 ‘질감의 문화’ 와 한국적 미의식의 충만함이 담겨있다. ’한국적 백색의 아름다움’ 이 깊게 녹아든 그의 작품은 국제적으로 칭송받아  2003년부터 아테네 ‘국제 도예 올림픽 공원’ 에서 세계적인 작품들과 영구 전시되는 영광을 얻었으며 2021년 한국 최초로 개관한  서울 공예박물관의 외벽을 도예작품으로 남기는 역사를 기록했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등 국내를 비롯 영국 로얄 알버트 뮤지엄, 미국 브루클린 뮤지엄 등 전세계 주요 미술관에 강석영 작가의 작품이 소장되어있다.

임영균 B.1955

사진작가 임영균은 대구 출생으로 중앙대학교 사진학과 및 뉴욕대학교 예술대학원을 졸업, 뉴욕 국제 사진센터(I.C.P)에서 수학했다. 문화공보부장관상을 시작으로 스미소니언 박물관이 선정한 전 미주 10 대 사진가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영국 대영박물관에서 <백남준의 기억>이란 주제로 초대전을 가졌다. 최근에는 뉴욕 주 코닥박물관으로 불리우는 조지이스트만 사진 박물관에서 '20 세기 사진의 역사전'에 한국인 최초로 초대되는 영광을 얻었다. 뉴욕대학교 사진학과 겸임 교수와 중앙대학교 사진학과 교수를 역임했다. 뉴욕 현대미술관, 뉴욕국제사진센터, 코닥 사진박물관, 독일 뮌스터 시와 올덴부르크 시립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등 세계 주요 미술관에 작품들이 소장되어 있다. 작품집으로는 Destiny(뮌스터시립미술관), 일상의 풍경(열화당), 임영균 인물 사진집 (안그래픽스), 임영균 사진집(시공사), 백남준, 지금 여기 (이길이구 갤러리), 예술가의 눈 (이길이구 갤러리) 등이 있으며 최근에는 세계문화유산의 작업에 대한 책 출간을 앞두고 있다.

전재은 B.1972

숙명여대와 동 대학원에서 회화를 전공했다. 다수의 미술대전에서 수상하고 국내.외 에서 활발하게 작품을 선보여왔다. 그녀는 바늘과 실로서 회화성을 구현하며 색채와 공간이라는 조형 요소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한다. 평면과 입체의 경계에서 모듈 형태의 구성요소로 면을 분할, 확장, 재조합 하며 회화적 조형미를 탐색했다. 작가의 바느질 작업들은 시간을 짓고 기억을 축적하는 작업으로 축적된 내적 경험을 지워내고 다시 새기는 드러내기와 감추기의 연속적, 반복적 작업을 통해 형상화한다. 주로 개인적인 기억과 경험이 담긴 ‘건축’이라는 공간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며 작가적 상상력과 내적 사유를 보여준다. 2020년 이길이구 갤러리 기획전 <Lieux Privés 사적인 장소들>을 통해 기억 속 공간을 개별적 환기장치로 변모시키며 호평을 받았고, 2021 청주 공예 비엔날레 특별전에 초청된바 있다. 

허유진 B.1978

홍익대학교 및 동 대학원에서 회화를 전공했다. 지난 20년간 일상적 소재를 통해 투명한 물성이 빚어내는 빛과 색채에 대한 깊이있는 연구에 몰두, 캔버스 위에 회화가 보여줄 수 있는 기법적 완성도의 정점을 보여주며 회화의 본질을 실천해왔다. 그는 사실적인 묘사 작업에 자신의 내면의 감정을 투영해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작품세계를 구축하며 유의미한 활동을 보여주는 한국화단의 여류 작가 중 한 명으로 한국현대미술의 주요한 지점을 형성해왔다. 특히 2021년 이길이구 갤러리 기획전시 <Plastic diamond:플라스틱 다이아몬드>는 지난 작업의 연장 선상에서 좀 더 굴절과 투영을 통해 극대화되는 빛과 색채의 풍경에 주목했다. 모든 빛을 투영하며 찬란한 색으로 거듭나는 다이아몬드를 통해 한층 발전된 물성 연구와 회화적 탐색을 보여주며 한국현대회화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마이큐 B.1981

MY Q 마이큐는 서울 출생으로 오랜 외국 생활로부터 비롯된 다양한 문화와 음악을 향한 열정은 영국 스태퍼드셔에 있는 킬 유니버시티(Keele University)법학과의 공부를 그만두게 한다, 2007년 마이큐라는 이름으로 정규 1집 ‘Style Music’ 앨범을 내며 같은해 독립 레이블 ‘Que station’을 설립한다. 현재까지 8장의 정규앨범, 4장의 EP 앨범과 54개의 싱글 음원 발매로 총 184곡을 발표하며 대중에게 크게 사랑받고 있다. 마이큐는 2015년 서울시립미술관 ‘미술관이 닫은 후’ 공연과 2018년 디뮤지엄 프로젝트 구슬모아 당구장 <MIKE : 마이큐> 에서 전시 그리고 드디어 2021년 3월 이길이구 갤러리에서 회화작품으로  '당신은 어떤 삶을 살 것입니까?' 란  전시로 대중의 사랑을 다시 확인한다. 그는 지금도 다양한 기업과의 협업 프로젝트를 포함, 패션화보, 페스티벌, 캠페인 등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전방위 예술인이다 .

​콰야 B.1991

상명대학교에서 의상디자인과 졸업. 정규미술교육을 받지않아 자유분방한 필치와 독특한 작품 세계는 대중의 큰 사랑을 받으며 한국 미술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으며 최근 미술계에서 제일 주목받는 작가 중 한 명으로 손꼽히고 있다. 그는 ‘일상적이고 평범해서 가치가 없을 것 같은 매일의 일상이 담긴 보통의 날들’에 반복되는 일상을 새로운 시각으로 돌아보게 만든다. 특히 평단과 대중의 큰 반향을 얻었던 2020년 이길이구 갤러리 기획전 <보통의 사람들>에서는 표정을 읽을 수 없는 몽환적인 표정을 띤 인물들을 통해 보는 이의 사유를 자극하며 “예술은 보이는 것을 재현하는게 아니라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 한다.”는 파울 클레의 예술의 정신에 대한 구절을 떠올리게 한다. 그는 익숙한 것에 대한 사색과 환기의 장을 제공하며 평범한 일상에서 예술을 발견하게 하는 현대미술의 경계를 넓히는 작업을 이어가고 있으며 올해 12월 이길이구 갤러리에서 12월에 개인전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