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onkwan Kim

6/24        6/27

June

Yoonkwan Kim |  Contemporary Craft Furniture

Exhibition Period: From 24th June to 27th June, 2021

Exhibition Venue: 2GIL29 GALLERY  |  2GIL29 Bldg. 35, Gangnam-daero 158-gil, Gangnam-Gu, Seoul 06034 Korea | 82 2 6203 2015 

Viewing time: 10am - 7pm (open on Sunday for this exhibition only)

6-24-16-1

김윤관, 책상 BM, Desk “BM” 2385(W) × 810(D) × 750(H)

2GIL29 GALLERY presents Yoonkwan Kim’s (b.1971) “Contemporary Craft Furniture'' exhibition from June 24th to 27th. His goal to contain necessary function and design in the contemporary era shows and complete the entire process meticulously at his fingertips without any unnecessary process is fully shown in this upcoming exhibition. The 5 kinds, 12 works that will be exhibited at 2GIL29 GALLERY are one of the ‘Joseon Classic’ series, which began in 2012 and has been continued for more than a decade. His works reflect his philosophy of his desire to create a piece that will remain ‘classic’ rather than ‘traditional’.

His work, which has pursued contemporaneity based on aesthetics of pausing rooted from the ‘Joseon aesthetic’, is often valued that has ’80 percent beauty’. And it is impossible without extreme aesthetics and restriction, and training, and the harmony and balance that are completed with restrained brevity is absolutely marvelous. Especially the ‘three sided table,’ which will be unveiled for the first time in this exhibition, is special in that it is a new version of the ‘four sided table’ of Joseon wooden furniture which he has deeply delved into. Also, it’s more valuable because it signals that his work, which has been thoroughly based on ‘function,’ has reached a big turning point. His value towards life has also changed significantly since his trip to a European monastery in 2017, and inspired during his trip, this wooden work was completed four years after he planned. He chose it as the most memorable, anticipated work ever.

He said, "not technology, tools or wood. Time makes a good piece of wooden furniture. Time, waiting, and the mind that embraces and concedes the waiting make the furniture that will hold people's sight and touch.” The craftsman’s skilled time and value in his completed pieces with ‘proper pause’ will be reflected in the exhibition at 2GIL29 GALLERY. It hopes that the exhibition with 2GIL29 GALLERY will be an opportunity for contemporary people, who are pressed for time, to appreciate the time to wait and slow down.

Artist Biography

YoonKwan Kim (b. 1971) 
He is an inborn craftsman who introduces himself as “a carpenter who makes furniture.” Or in more detail, he describes himself as “a carpenter who makes contemporary design furniture through the method of weaving with wood as a material.” He believes that the core of craft aesthetics is not to make ‘new things’ but to ‘make them better,’ and he thinks ‘making them better’ is also a way to embody ‘newness.’ He restrains excess in order to embody the original form of the object and seeks out the essence of the Korean aesthetic in wooden furniture of the Joseon Dynasty. He spends time cutting and trimming trees so that the depth and aesthetics of the wood’s property of matter can be naturally expressed.

사방탁자_경 330(W) × 320(D) × 2100(H)

김윤관, 사방탁자 경 Sabangtakja “KYUNG” 330(W) × 320(D) × 2100(H)

김윤관 |  Contemporary Craft Furniture

2GIL29 GALLERY <이길이구 갤러리>는 오는 6월24일부터 27일까지 김윤관 작가의 (b.1971) “Contemporary Craft Furniture” 전시를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현시대에 필요한 기능과 디자인을 담아 허튼 과정 없이 모든 과정을 치밀하게 손끝에서 완성해내려는 그의 지향점이 고스란히 담겼다. 이번 이길이구 갤러리에서 선보일 5종 12점의 작업들은 2012년 시작해 10년 이상 몰두해온 ‘조선 클래식The Joseon Classic’ 시리즈의 하나로 ‘전통 traditional’이 아닌 ‘클래식 classic’으로 남을 작품을 만들고 싶다는 그의 작업 철학을 관통하는 방법론이 녹아있다.

극도의 심미안과 절제, 수련을 갖추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멈춤의 미학, 소위 ‘8할의 아름다움’을 가진 ‘조선 미학’에 근간을 두고 동시대성이 담긴 작업을 추구해온 그의 작업은 절제된 간결함으로 완성되는 조화와 균형미가 빼어나다. 특히 이번전시에서 처음 공개될 ‘삼방탁자’는 그가 오랫동안 천착해 온 조선 목가구 ‘사방탁자’의 새로운 버전이라는 점에서 특별하며, 특히 철저하게 ‘기능’을 근간으로 해 온 그의 작업이 큰 전환점을 맞이했음을 보여주는 신호탄이기에 더욱 가치있다. 2017년에 다녀온 유럽의 수도원 기행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이 작업은, 여행 이후 삶에 있어 가치관이 크게 변했다는 그가 구상 후 무려 4년만에 완성한 목공 작품으로 이제까지 작업 중 그가 지금까지 가장 기억에 남는 작업으로 꼽는 기대작이다. 

 “좋은 목가구 한 점을 만드는 것은 기술도, 공구도, 나무도 아니고 시간이다. 시간이, 기다림이, 기다림을 수용하고 인정하는 마음이 눈길과 손길을 머물게 하는 가구를 만들게 한다.”며 ‘적절한 멈춤’으로 완성된 작업을 통해 장인의 숙련된 시간의 가치를 되돌아보게 하는 그의 신작을 만나볼수 있는 이길이구 갤러리와의 전시를 통해 속도감에 치중한 현대인들에게 기다림과 느림의 시간을 음미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작가소개 

김윤관 (b. 1971)은 본인을 “‘가구를 만드는 목수’ 라고 스스로 칭한다. 조금 자세히는 ‘나무를 재료로 짜맞춤 방식을 통해 현대 디자인의 가구를 만드는 목수' 라고 소개하는 천상 장인이다. 공예 미학의 핵심이 ‘새로운 것’ 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더 잘 만드는 것’ 이라고 믿고 있으며, ‘더 잘 만드는 것’ 역시 ‘새로움’ 을 구현하는 방식이라고 생각한다. 사물 본연의 형태를 구현하기 위해 넘침을 덜어내며 조선 목조가구에서 발견한 한국적 미의식의 정수를 쫓는 그의 작품들은 나무라는 물성이 주는 깊이와 미감이 자연스럽게 발현되도록 천천히 시간을 들여 나무를 깎고 다듬어온 목공예장인이다.

벤치 MSK 3257(W) × 388(D) × 418(H).JPG

김윤관, 벤치 MSS BENCH MSS 2098(W) × 364(D) × 413(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