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0.jpeg

All this gravity

4/13
  4/23

April 2022

All this gravity

권하나  Hana Kwon

마이큐  MY Q

성태진  Taejin Seong

전재은  Jaeeun Jeon

콰야     Qwaya

홍지희  Jeehui Hong 

Dates: April 13 - 23, 2022

Exhibition Venue: 2GIL29 GALLERY 이길이구 갤러리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158길 35 가로수길)

Info: 문의 전화 02-6203-2015 (코로나-19로 별도의 오프닝 리셉션은 진행하지 않습니다)

Opening Hours:  10:00 am- 7:00 pm Tuesday to Saturday (Closed on Sunday and Monday)

All this gravity

Everyone expects and imagines a pleasant happen in April, where their dream spring exists as green mountains and blue clouds. This season 2GIL29 GALLERY will set up a group exhibition "All this gravity" consisting of contemporary artists who are break stereotypes, think outside the box, brilliant and cheerfully. Participating artists are Hana Kwon, MY Q, Taejin Seong, Jaeeun Jeon, QWAYA, and Jeehui Hong(total of 6, Korean alphabetical order). In today's modern society system, where images, emotions, experiences, or knowledge are consumed at random then encouraged to reproduce quickly, art is just an intellectual fiction that has been encouraged to quickly consume, experience, and shift to a new trend. However, these artists’ work conforms to all flowing gravity, engraves the traditional meaning of art as an expression of the nobility of human consciousness, and encourages them to actively enjoy a comfortable and hedonistic social system as intellectual consumer goods. It also indicates that the choices and answers set for criticism to find the unique personality of humans were up to each artist and viewer. Hana Kwon artist who uses food as a motif, MY Q adventurous artist who uses a mixture of music and art to ask questions about the meaning of life, Taejin Seong artist who constantly asks questions to adults in the realm of childhood by his original and reproduction works, Jaeeun Jeon a sewing painter who shows architectural structure through delicacy sewing, QWAYA artist who paints as a diary mentioning problems in commercialized society human relationship and communications, Jeehui Hong artist who refers problems between humans, and have keen sights towards modern society by expressed in recycling materials. The contemporary art, they talk about may seem too lustful, sometimes seems to be consist of too personal starting points, but create their issues by expanding spaces. What they commonly say ‘All this gravity’ can also be interpreted as a ‘young spirit of challenge’. Hope you experiencing various and flexible thinking through experimental works by 6 artists above at 2GIL29 GALLERY.

스크린샷 2022-04-17 오전 3.31.34.png

권하나 Hana KWON Lonely Birthday 2020 Acrylic, Oil Pastel on Paper Image: 11 x 14.5 cm Frame: 36.5 x 46.5 cm

All this gravity

푸른 산과 파란 구름, 드넓은 봄의 향연을 꿈꾸는 4월에는 누구나 즐거운 상상을 기대합니다. 이 계절 2GIL29 GALLERY 이길이구 갤러리는 전통적 권위와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재기있고 발랄함들이 묻어있는 동시대 작가로 구성된 그룹전  ‘All this gravity’ 을 마련합니다. 참여작가로는 권하나 Hana Kwon, 마이큐 MY Q, 성태진 Taejin Seong, 전재은 Jaeeun Jeon, 콰야 Qwaya 홍지희 Jeehui Hong (이상 6명, 가나다 순) 입니다. 이미지든, 감정이든, 경험이든, 지식이든 닥치는대로 소비되고 재빨리 대체물을 재생산하도록 독려되는 지금의 현대사회 시스템 안에서 예술은 단지 빨리 소비되고 체험해서 새로운 트렌드로 옮겨가도록 조장되어진 지적 허구가 아닐까 하는 생각들로 가득합니다. 그러나 이들의 작업은 모든 흐르는 중력에 순응하며 예술이 인간 의식의 고귀함에 대한 표현이라는 기존의 전통적 의미를 새기며 지적 소비재로서 안락하고 쾌락적인 사회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향유하도록 유도합니다. 이전의 인간 고유의 개성을 찾기 위한 비판의 잣대를 세우는 선택과 해답은 작가 개개인의 몫이고 관람자의 몫이라는 것도 나타냅니다. 음식을 모티브로 인간의 소외를 캐릭터로 보여주는 권하나 작가와 음악과 미술을 혼합한 모험정신으로 기존의 삶의 의미에 질문을 던지는 마이큐 작가, 오리지널과 복제에 대한 작업으로 동심의 세계의 어른들에게 질문 제시를 끊임없이 되묻는 성태진 작가, 바느질의 섬세함이 건축적 구조로 보여지는 바느질하는 회화작가 전재은 작가, 현대사회의 상업화된 사회에 속한 개인들의 상호소통과 커뮤니케이션 그리고 인간관계의 문제들을 언급하며 아주 쉬운 일기형식의 그림으로 보여주는 콰야 작가, 인간관계의 문제들을 언급하며, 현대사회에 날카로운 시각을 리사이클링 재료들로 표현한 홍지희 작가 등 입니다. 이들이 말하는 현대미술은 욕망적으로 보일수도 때로는 지극히 너무나도 사적인 출발점들로 이루어져 보이지만 공간을 확장하며 그들만의 이슈를 형성해 갑니다. 이들이 말하는 공통된 ‘All this gravity’는 ‘젊은 도전정신’이라고도 해석 할 수 있습니다. 이길이구 갤러리에서 열리는 이번 6인의 실험적인 작품들을 통해 다양하고 유연한 사고를 경험하시길 기대해 봅니다.

52.세상을너무나모른다고_2021_acrylic and ink on embossedwoodpanel_100x100cm (1).jpg

성태진 TaeJin Seong  세상을 너무 모른다고  2021 Acrylic and ink on embossed wood panel 100x100c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