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BUSAN 2019
5.31 - 6.2

5 May

Event Title ART BUSAN 2019

Booth N.  2GIL29 GALLERY C-11

Dates May 31 – June 2, 2019

VIP & Press Preview Thursday, May 30, 15:00-20:00
*VIP card or Press pass holders only

Public Days Friday, May 31 – Saturday, June 1, 11:00-20:00 Sunday, June 2, 11:00-18:00

Venue BEXCO Exhibition Center 1

Organized ByArtshow Busan Association, lnc.

Website www.artbusankorea.com

E-mail info@artbusankorea.com

행사명 아트부산 2019

기간 2019년 5월 31일 – 6월 2일

VIP&프레스 프리뷰5월 30일(목) 15:00-20:00
*VIP 카드 혹은 프레스 패스 소지자만 입장 가능

일반오픈 5월 31일(금) – 6월 1일(토) 11:00-20:00, 6월 2일(일) 11:00-18:00

장소 부산 BEXCO 제1전시장

주최 & 주관 (사) 아트쇼부산

웹사이트 www.artbusankorea.com

이메일 info@artbusankorea.com

2GIL29 GALLERY will take part in ART BUSAN from May 29 th to June 2 nd (Booth No. C-11). In this year ART BUSAN enters 8 th edition, and it will be stately held as the largest art fair in the first half of 2019 with 164 galleries from over 17 countries over the world. Alongside with presence of noted galleries based in the Europe. 2GIL29 GALLERY will participate in the fair with 9 representing artists. Participating artists are following 9: Young Ho KWON, Woong KIM, NANAN, Ryan YOON, LIM YOUNG KYUN, GEZAMO, Charlie HAHN, Sun Ho CHOI, In Sun CHOI ( Overall 9, listed in Korean Alphabetical Order) The first artist to present is NANAN (b.1979). She is a visual artist who has actively collaborated with not only Korea brands but also global brands and put a variety of efforts into making works with variation on its genre including photography, painting, installation, and etc. unrestrictedly straddling fine art and pop art through visual languages that she has learned from commercial art. Her world of art has grown ripe year by year and she has expansively built her own field, which will be exhibited in this ART BUSAN. Young Ho KWON(b.1968) is an unrivalled photographer distinguishing himself while freely crossing over commercial art and art. His works resonate with a gem of banality hidden in mundane daily lives ; which are aligned with his following remarks, “Photography is not to take pictures of subjects but to hold inner movements through such subjects.” Woong KIM (b.1944) once taught in SVA after graduating from SVA and Yale grad school. He invests an array of imageries in his bygone memories with an inexhaustible archetype of creativity and summons up characteristic colors and forms of Korea producing a canvas by multi-layered brush works as if he overlaps an series of layers of time. After completing his B.F.A at SUNY College, Ryan YOON (b.1976) has been active collaborating with the world-renowned fashion magazines both in the Korea and the US being as a creative director and also a photographer. He unfolds a new chapter of stories with fragments of daily lives through his perspective by projecting his inner scenery onto subject, using them as his personas, and he expects that his work will differently exist by an every single viewer’s perspective. LIM YOUNG KYUN(b.1955) is referred as the first generation photographer in Korea art field. He once remarked that recording contemporaneity in the present and capturing contemporaries’ individuality and philosophy in the context of macro perspective on a history while shying away from shooting a subject along with a trend are ways to profound discernment and exploration, which would lead us to approach a spiritual intention freeing from an illusion of a photography. And recently, he showed a great presence being selected one of the most significant photo works 30 of the history of photography in the 20thc, which was on view at, Eastman Museum, in “A History of Photography Exhibition”. And GEZAMO (b.1970), who graduated from New school with both his B.F.A and M.F.A and has been actively working in commercial art field collaborating with numerous global brands and also having several exhibitions in noted galleries in New York, displays a work which plays a positive role of spiritual fountain brining urbanites to life with his illustration. And it works as a spice adding humorous embellishment to a void city landscape at a standstill, which changes the space to an amusing place. Charlie HAHN (b.1973) is Korean-American media artist. He once taught in Maryland Institute College of Art and now is an assistant professor at Artech College of Keimyung University. He actively works in the US and the Korea tackling with issues of identity, spatiality, culture through photo work, media art, and installation work. After graduating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with both his B.F.A and M.F.A, Sun Ho CHOI (b.1957) left for New York University to study contemporary art, where he started to have a pursuit of Korea contemporary art by grafting aesthetic beauty of the East into the one of the West in his mind. And he has sought for a way to the new ink painting in the 21 st c by embodying geometric simplicity and moderated configuration on the canvas infusing Joseon’s pureness and sentiment in it. In Sun CHOI (b.1964) graduated from Hong-ik University and SUNY with her B.F.A and M.F.A and is currently a professor at Hong-ik University. He discovers a relation between spiritual, religious, social, and cultural event and materiality in the artistic view of his own and brings them onto a canvas. And he also explores a pure nature of an object and a series of traces of it and embodies them on a canvas in a mature language of his own. 2GIL29 GALLERY’s 9 presenting artists will lead You to the profound and expansive world of contemporary art, thus it is notable 2GIL29 GALLERY’s presence outside of Seoul at ART BUSAN freshened up with green lives this May.

이길이구 갤러리는 5월29일 부터 6월2일 까지 열리는 아트 부산에 참여한다. (부스 넘버 C-11)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한 이 행사는 세계 17개국에서 164개 갤러리가 참가해 상반기 국내 아트페어 중 최대 규모로 열리게된다. 세계 주요 아트페어에서 활약하는 유럽 유수의 갤러리들도 참여하는 가운데 이길이구 갤러리는 9명의 갤러리의 주요 대표 작가들과 함께한다. 참여작가(가나다 순)는 권영호 Young Ho KWON. 김 웅 Woong KIM, 나 난 NANAN, 라이언윤 Ryan YOON, 임영균 LIM YOUNG KYUN, 전상준 GEZAMO, 찰리한 Charlie HAHN, 최선호 Sun Ho CHOI, 최인선 In Sun CHOI이다. 그 첫번째 작가로 나 난(b.1979) 작가는 비주얼 아티스트로서 국내외 유수 브랜드와의 협업 프로젝트에서 활약하며 상업 예술에서 감각적으로 체득한 시각적 어휘들을 통해 순수미술과 대중예술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면서 사진, 회화, 설치 등 표현의 방법을 다양하게 시도하고 있다. 해가 거듭될수록 자신의 영역을 확고히 구축해 나가는 그녀의 폭넓은 창작 세계를 아트부산에서도 만날 수 있다. 상업과 예술의 경계를 넘나들며 다양한 시각 매체에서 활약하는 독보적인 포토그래퍼 권영호(b.1968)작가는 “사진은 피사체를 찍는 것이 아니라 피사체를 통해 내면의 움직임을 담는 것”이라는 진정성으로 일상의 평범함 속 빛나는 순간을 담아내며 잔잔한 울림을 준다. SVA와 예일대학교를 졸업 후, SVA교수를 역임한 재미 작가 김웅(b.1944)작가는 떠나온 곳에 대한 기억 속 심상들을 무궁한 영감의 원천으로 삼고 그 안의 한국적 색채, 형상을 불러내 시간의 층위를 포개 듯 켜켜이 쌓아 올린 붓질로 깊이감 있는 화면을 만든다. 라이언윤 (b.1976)작가는 미국 뉴욕주립대에서 수학 후, 현재 뉴욕을 기반으로 한국을 오가며 세계적인 패션매거진과 프로젝트들을 진행하며,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이자 사진 작가로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그의 내면적 풍경이 투사된 페르소나적 피사체를 통해, 작가의 눈으로 스케치된 일상의 단편들이 관람자 각자의 시선으로 존재하는 새로운 이야기의 장을 만들고 있다. 한국화단의 1세대 포토그래퍼 임영균(b.1955)작가는 거대한 역사의 흐름이라는 거시적 관점에서 현재를 살아가는동시대성을 기록하며 특히 외형을 감각적으로 담아내는 것 보다, 현재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개성과 철학을 담는 일이 바로 허상적 이미지를 벗어나 사위에 접근하려는 깊은 통찰과 탐색의 과정에 닿는 길이라고 밝혔으며 최근 코닥 박물관 ‘사진의 역사’전에서 20세기 사진사 주요 작품 30여점 중 하나로 선정되어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리고 뉴욕 뉴스쿨(전 파슨스 디자인스쿨)과 동대학원에서 수학 후, 뉴욕 유수의 갤러리에서 개인전을 가지고, 글로벌 브랜드들과 프로젝트도 진행하는 등 상업 미술계에서도 활발히 활동하는 전상준 (b.1970)작가는 정지된 듯 공허한 도시 풍경 위에 그만의 페이소스가 담긴 경쾌한 일러스트를 덧입혀 유희적 공간으로 재편해 삭막한 도시인들에게 긍정적인 생명력을 주는 정신적 수원이 되는 작업을 선보인다.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하며 Maryland Institute College of Art의 교수 역임 후, 현재 계명대학교 Artech College 영상애니메이션과 조교수로 재직중인 1.5세대 작가 찰리한(b.1973)은 사진, 영상, 설치작업들을 통해 정체성, 공간성, 문화성에 대한 이슈를 다뤄왔다. 서울대 및 동대학원에서 수학 후, 뉴욕대학교에서 현대회화를 공부하며, 동.서양 미의식을 접목한 한국적 컨템포러리 아트에 대한 화두를 품은 최선호(b.1957)작가는 기하학적 단순함과 절제된 화면 분할의 아름다움에 조선 색의 순수와 정감이 녹아 든 한국적 미감으로 21세기 새로운 수묵산수화의 길을 보여주고 있다. 홍익대 회화과 및 뉴욕주립대 졸업 후, 홍익대 교수로 재직중인 최인선(b.1964)작가는 전혀 다른 질서에 속하는 영적, 종교적, 사회적, 문화적 사건과 물질성사이의 관계들을 화가의 눈으로 발견하고 그려내며 물질이 갖고 있는 순수성, 그와 만나서 만들어진 흔적들을 탐구하여 그만의 숙련된 예술로 화면에 나타낸다.

신록이 푸른 5월 아트부산에서 선보이는 9명의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컨템포러리 아트의 다양성과 깊이를 만나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서울을 떠나 부산에서 만나는 이길이구 갤러리의 전시에주목해 주길 바란다.

 2GIL29 GALLERY 이길이구 갤러리

Tel  82 2 6203 2015 | 82 2 6203 2016 

Fax 82 2 6000 9442 Email info@2gil29gallery.com

Address: 2GIL29 Bldg. 29 Apgujeong-ro 2gil, Gangnam-Gu, Seoul 06028 Korea

COPY RIGHT © 2015 - 2019 2GIL29 GALLERY. ALL RIGHTS RESERVED